언제나 매혹적인 보라색을 주제로 풀어낸 2018년의 디자인입니다. 

2019년에도 계속 업데이트 될 예정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