항상 꿈꿔오던 웨딩의 판타지를 생생한 컬러 속에 담았습니다.

2013년 부터 시작된 페니클레의 시그니처 디자인들이며, 매해 새로운 디자인의 카드가 추가되고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