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 심플하게, 하지만 특별할 수 있도록. '

간결한 형식 속에 페니클레의 세계를 담아낸 2016년의 디자인입니다.